기사 (전체 7,089건) 제목보기제목+내용
[해운] 작년 아시아-유럽간 교역 진행 활발
지난 2005년 아시아발 유럽향 화물 이동량은 584만 8,000TEU로 전년의 520만 6,000TEU보다 12.4% 증가하는 호조세를 보였다. 이와 더불어 유럽향 아시아발 화물 이동량 역시 이보다는 못미치지만 293만 8,000TEU로 전년의 2...
김진희 기자 기자  2006-02-14
[해운] DP 월드, P&O 인수 성큼 다가서
P&O가 지난 9일 두바이포츠월드(DP 월드)로부터 1주당 520파운드, 시가총액 39억 파운드에 대한 인수제안에 대해 13일 개최되는 주주총회에 승인을 요구키로 했다. P&O 인수에 적극적으로 가담했던 PSA가 아무런 제안도 하지 않고 있어 이 같...
김진희 기자 기자  2006-02-13
[해운] LA/LB 항만, 통관정보 사전신고제 시행
LA/LB 항만국이 터미널 효율화를 위해 자국내 수입업자에게 통관정보의 사전신고를 요구하고 있다. 외신에 따르면, 항만국은 이러한 사전신고를 통해 환적이 손쉽게 이뤄지게 되고 공급망 흐름이 원할하게 됨으로써 비용절감 측면에서도 효과적이기 때문에 이를 ...
김진희 기자 기자  2006-02-13
[해운] 최첨단 유비쿼터스 항만 실현.. 412억 투입
해양수산부는 전국 항만에 오는 2008년까지 412억 원을 투입, 최첨단의 유비쿼터스 항만을 실현해 물류처리속도, 서비스효율이 세계 최고 수준의 항만으로 구축할 계획이다. 이 사업은 올해 부산항의 컨테이너 터미널 및 내륙컨테이너기지(ICD)를 대상으로...
김진희 기자 기자  2006-02-13
[해운] 태평양 西向항로 3월 15일부터 운임 대폭 인상
북미항로 서향(西向) 안정화 협의체인 ‘WTSA'는 3월 15일부터 아시아향 NOS(Cargo not otherwise specifier), FAK(Freight-all kinds) 화물을 대상으로 운임인상을 단행한다고 밝혔다.인상 폭은 20피트 컨...
김시오 기자  2006-02-09
[해운] 머스크 시랜드, 머스크 라인으로 새롭게 서비스
머스크 시랜드가 오는 12일부터 P&O 네들로이드와 서비스 통합으로 '머스크 라인(Maer나 kLine)'으로써 새롭게 태어난다. 이에따라 홈페이지도 기존 http://www.maersksealand.com로부터 http://www.maerskli...
김진희 기자 기자  2006-02-09
[해운] CWTSA, BAF 산정과 조정방법 1개월로
태평양항로안정화협정(TSA)와 태평양서항안정화협정(WTSA)에 이어 캐나다서항안정화협정(CWTSA)도 오는 5월 1일부터 유류할증료(BAF) 산정과 조정 방법을 현행 3개월에서 1개월 단위로 변경한다고 밝혔다. CWTSA에는 한진해운, 현대상선, A...
김진희 기자 기자  2006-02-09
[해운] WTSA, 미국발 아시아향 화물 운임인상
태평양서항안정화협정(WTSA)이 미국발 아시아향 FAK(freight-all kinds), Cargo NOS(cargo not otherwise specified), 화학 및 플라스틱 크랩 운임을 인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NOS와 FAK는 오는 3월 ...
김진희 기자 기자  2006-02-09
[해운] 광양항 배후 물류단지 입주기업 선정
지난 8일 광양항 배후 물류단지 입주기업으로 중국 초상국그룹이 참여한 한ㆍ중 국제물류 컨소시엄, 대한통운 컨소시엄, (주)창명 3곳이 선정됐다. 임대면적은 한ㆍ중 국제물류 컨소시엄이 3만 4,940평, 대한통운 컨소시엄이 1만 평이며, 제조ㆍ무역 업...
김진희 기자 기자  2006-02-09
[해운] P&O 인수, DP 월드로 가닥 잡히나(?)
P&O 인수를 둘러싼 PSA와 DP 월드의 최종 승자는 DP 월드쪽으로 무게가 실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외신에 따르면, P&O는 오는 13일 임시 주주총회를 개최하고 DP 월드측이 인수 금액으로 제시한 주당 520파운드, 시가총액 39억 2,0...
김진희 기자 기자  2006-02-08
[해운] 해양부, 항만하역장비 설치 규정 완화
해양수산부는 항만물동량의 증가로 인해 항만시설장비가 급격히 늘어남에 따라 이를 효과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항만시설장비관리규칙(부령)’을 개정해 지난 7일부터 시행하고 있다.주요 개정내용을 보면 지금까지는 항만시설장비 설치신고시 설치시작일 3일전까지 시...
김진희 기자 기자  2006-02-07
[해운] 대서양 항로 USSEC 동맹 해체
대서양 항로의 USSEC(U.S. South Europe Conference) 동맹이 오는 2월 13일자로 해산한다. 이는 USSEC의 잔류 멤버인 머스크 시랜드와 P&O네들로이드의 경영이 통합되기 때문이다. 한편 USSEC 멤버였던 하팍 로이드는...
김진희 기자 기자  2006-02-07
[해운] CSAV 인트라 가입..21개 선사로 확대
칠레 선사인 CSAV가 최근 해운 포털 사이트인 인트라(INTTRA)에 21번째로 가입했다. 이와 더불어 자회사인 홍콩의 노라시아(Norasia)와 브라질 리브라(Libra)도 자동적으로 가입하게 됐다. 이들의 가입으로 인트라 가입선사의 컨테이너 ...
김진희 기자 기자  2006-02-06
[해운] 아랍계 투자기업, 독립 해운대리점 인수
아랍에미레이트의 거대 투자기업인 ‘Istithmar PJSC’가 세계 최대의 독립 해운대리점 업체인 ‘Inchcape Shipping Services’을 인수했다. ISS는 전세계 50개국 이상 210개 항만에서 석유, 여객선, 해군, 컨테이너 등의 ...
김진희 기자 기자  2006-02-02
[해운] K-라인, 중국 부정기선 사업 강화
K-라인이 지난 2월 1일 중국에서 부정기선 사업을 강화하기 위해 중국 독자법인인 ‘K-라인 차이나’내에 벌크 부문을 설치했다. 이에 따라 K-라인은 기존 고객서비스 확충은 물론, 지역 밀착형 영업활동을 강화할 수 있게 됐고, 신규 고객층에 대한 서비...
김진희 기자 기자  2006-02-02
[해운] 작년 上海, 釜山 제치고 세계 3위 항만에 랭크
작년동안 중국 상하이(上海)항의 컨테이너 취급 물동량이 전년대비 24.3%가 증가한 1,808만 4,000TEU로 최종 집계됐다. 이에따라 상하이항은 싱가포르와 홍콩에 이어 세계 3위에 랭크됐다.최근 상하이국제항무공사(SIPG)는 이같이 밝히고 작년동...
김시오 기자  2006-02-02
[해운] P&O 인수 놓고 DP월드와 PSA 맞불 작전
P&O 인수를 놓고 싱가포르의 PSA와 쿠웨이트 DP월드 간 경쟁이 점차 치열하게 전개되고 있다. 최근 PSA가 P&O 인수를 확정지었다는 일부 보도에 대해 P&O 관계자는 이를 공식적으로 부인했다.P&O는 주장 470파운드에 인수하겠다는 PSA의 제...
김시오 기자  2006-01-31
[해운] PSA, P&O 결국 인수..최대 항만터미널 업체 탄생
당초 아랍계 DP월드에 인수 제안을 긍정적으로 검토하던 P&O가 막판에 싱가포르 PSA 손을 들어줬다. 외신에 따르면, P&O가 지난 26일 PSA의 35억 4,500만 파운드 인수제안에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PSA는 P&O 주식을 1주당 47...
김진희 기자 기자  2006-01-27
[해운] 중동항로 올 3월과 6월에 운임인상 계획 확정
우리나라 현대상선을 비롯해 APL 등으로 구성된 IRA(Informal Rate Agreement) 멤버 선사들은 올 운임인상 계획을 최근 확정해 발표했다. 극동과 중동지역을 커버하는 이 협의체는 올 3월 15일부터 TEU당 150달러, FEU당 30...
김시오 기자  2006-01-26
[해운] 싱가포르港 홍콩 제치고 5년만에 다시 톱 차지
작년동안 싱가포르가 홍콩을 제치고 5년만에 다시 1위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싱가포르 관련당국이 최근 발표한 바에 따르면 작년동안 컨테이너 취급 물동량은 8.7%가 증가한 2,320만 TEU에 달했다고 밝혔다.이와함께 최근 홍콩항만발전국이 발표한 ...
김시오 기자  2006-01-24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 사이트에 게재된 기사에 대해 어떤 경우라도 본사의 사전 동의나 허가없이 무단 게재나 복제를 할 수 없습니다.
발행처 : 로지콤  |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양화로 56 동양트레벨 412호
전화 : 02)322-6101(代)  |  팩스 : 02)322-6103  |  E-mail : news@cargonews.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시오
Copyright © 2020 CargoNews. All rights reserved.